error: Content is protected !!

애국지사 손양원 기념관 
Remembering in between sanctity and secularity, Son Yang-won memorial museum 

코마건축사사무소 | Atelier KOMA



손양원은 일제강점기에 신사참배를 거부하여 5년간의 옥고를 치룬 애국지사이자, 투철한 기독교 정신으로 사회에서 버림받은 한센인들을 돌보았던 귀한 성자이다. 한국전쟁 시기에 좌우의 이념적 분쟁 사이에서 안타깝게 희생되기까지, 그는 평생에 걸쳐 인간의 거룩한 희생정신을 보여주는 본보기와도 같은 삶을 살았다.
손양원 기념관은 한 인물의 유산을 전시하는 박제된 전시 방식에서 탈피하여, 그의 삶이 보여준 저항, 희생, 화해의 정신을 세 개의 전시 공간을 통해 인식할 수 있도록 구축한 ‘상징적 공간 기념관’ 이다.

Son Yang-won is a national patriot in Korea; he refused to participate in Shinto worship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and spent five years in prison as a result. He is venerated as a precious saint who took care of social outcasts, such as those with leprosy, with a compassionate Christian spirit. Saddened by the ideological conflicts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during the Korean War, he lived a life of sublime self-sacrifice.
The Son Yang-won Memorial Hall was built as a “symbolic space memorial” to recognize the spirit of “resistance”, “sacrifice”, and “reconciliation” by which he lived his life. These are represented through three exhibition spaces, in an unconventional method of displaying the legacy of a public figure.


닫힌 조형 / 번잡과 고요 사이
두 개의 콘크리트벽으로 이루어진 원형 실린더는 강한 조형성으로 기념관의 상징성을 드러낸다. 실린더는 위로는 하늘, 아래로는 수공간을 향해 열려있지만, 수평적으로는 완전히 닫혀있다. 높은 벽을 이용해 기념관 내외부의 경계를 형성하는 것이다.
두 벽 사이에는 경사로가 조성된다. 소란스러운 바깥 세상과 고요한 기념관을 연결하는 전이공간이자 완충지대다. 내면적 고요를 찾아가는 이 길에서 방문객들은 사색에 잠기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경건함에 젖어든다.

들린 볼륨 / 성(聖)과 속(俗) 사이
손양원은 천상의 가치에 소망을 두고 살았던 인물이다. 기념관은 ‘떠 있는 볼륨’으로 그의 경건한 정신을 표현한다. 육중한 콘크리트 볼륨은 대지에 흩뿌려지듯 배치된 기둥들과 버팀목 역할을 하는 실린더에 의해 땅으로부터 띄워지게 된다. 이러한 ‘떠 있는 볼륨’은 구조적인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며, 그 호기심은 다시 신비함과 엄숙함으로 전환된다.
손양원의 고결한 삶은 백색의 자기를 떠올리게 한다. 그의 정신을 담아낸 기념관의 콘크리트 실린더도 백자와 비슷하다. 투박한듯 고상한 모습은 백자의 외관과, 속이 비워져 하늘을 향해 열려있다는 점은 백자의 내부와 꼭 닮아있다.



경사 통로 / 직각과 대각 사이
세 개의 직사각형 전시실은 그 바깥을 스치듯 가로지르며 상승하는 경사로와 연결된다. 각각의 전시실 틈새로 보이는 곡선의 경사로는 박스형 볼륨과 만남으로써 대비의 정점을 이룬다. 큐브가 정적이라면 통로는 역동적이고, 수공간과 하늘같은 정적 배경은 물 위의 파동과 구름의 동적 효과와 대비를 이루면서 실린더 내외부의 조화를 만들어낸다. 또한, 실린더 사이의 좁은 길은 손양원이 평생동안 겪은 심신의 고통을 간접적으로나마 경험케한다. 그 경험을 통해 저항, 희생, 화해를 몸소 실천하며 외롭지만 묵묵하게, 슬프지만 강하게 전진하였을 그의 발걸음을 되새겨보는 공간이다.

공간 전시 / 전시물과 공간 사이
이 기념관은 상징화 된 공간으로 손양원의 정신을 후대에 전한다. ‘유물 전시관’보다는 ‘공간 전시관’인 셈이다.
첫 전시실은 좁고 어두운 통로를 거쳐 들어가게 된다. ‘백색의 방’이라 불리는 이 공간은 일제에 저항하다 투옥된, 손양원의 ‘나라 사랑’ 정신을 상징한다. 두 번째 전시실은 ‘돌의 방’이다. 갈라지고 곪아 터진 한센인들의 피부를 거친 돌을 이용해 형상화한 방으로, 그의 ‘사람 사랑’ 정신을 되새기게 한다. 마지막 전시실인 ‘붉은 방’은 그의 삶이 보여준 아가페적 사랑, ‘하늘 사랑’을 표현한 공간으로, 기념관의 핵심이자 긴장감이 극대화되는 공간이다. 방문객들은 두 개 층 높이의 붉은 방을 가로지르는 브릿지 위에서, 손양원의 죽음을 떠오르게 하는 거친 질감의 핏빛 벽을 내려다보며, 긴장감 넘치는 공간을 체험하게 된다.



Closed Form / Between Chaos and Tranquility
The memorial hall is a symbolic cylindrical shape with two concrete walls. The cylinder is open to the sky above, and to the water below, but horizontally is completely enclosed. Its high walls form a boundary between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memorial. A ramp between the two parallel walls of the cylinder acts as a transitional space connecting the turbulent outside world to the stillness of the interior. Visitors come looking for inner calm, and are immersed in “godliness”.

Floating Volume / Between Sanctity and Secularity
Son Yang-won was a person who lived in the hope of attaining heaven. The memorial expresses his godly spirit with its “floating volume”. The massive concrete cylinder appears to float from the ground, thanks to pillars which acts as supports. This lifted volume arouses curiosity – a curiosity which soon develops into a sense of mystery and solemnity.
The exterior of the concrete cylindrical memorial hall is both rustic and lofty in texture. The appearance is reminiscent of a white porcelain china vessel.


Sloping Path / Between Perpendicular and Diagonal
The three rectangular exhibition rooms are connected to an ascending ramp which crosses them. The curved slope seen in each gallery space forms a contrast when it meets the boxed volume. Whereas the cube is static, the passageway is dynamic. The static backdrop – of the pool of water and the sky – creates a harmony inside the cylindrical volume which contrasts with the dynamic waves and reflections of clouds on the water which can be seen from outside. The narrow path between the cylinders references symbolically the mental and physical anguish that Son Yang-won experienced throughout his life. It is a space to reflect on his steps in practicing resistance, sacrifice, and reconciliation, as well as to be lonely yet undaunted, sad yet strong.


Space Exhibition / Between Exhibits and Space
This memorial is a symbolic space and aims to convey the spirit of Son Yang-won to future generations. It is a “space exhibition hall” rather than a “relic exhibition hall”.
Visitors enter the first exhibition room through a narrow, dark passage. This space, called “White Room”, symbolizes Son’s patriotic spirit – “Love of Country”. The second exhibition room is the “Stone Room”. The interior skin is textured with a cracked stone surface which references Son’s “Love for Humanity” in caring for leprosy patients. The last exhibition space is the “Red Room”, which symbolises “Agape”, Son’s “Love of Heaven”. This is the core of the memorial, where tension is maximized. Visitors cross the two-story room on bridges which overlook a coarse-grained blood coloured wall that reminds us of Son’s death and his altruistic heart.


작품명: 애국지사 손양원 기념관 / 위치: 경상남도 함안군 칠원읍 덕산4길 39 / 지역, 지구: 제1종 일반주거지역 / 설계: 2014 / 준공: 2016 / 용도: 문화 및 집회시설 / 구조: 철근콘크리트구조 / 층 수: 지상 2층, 지하 1층 / 높이: 11.15m / 대지면적: 3,656m2 / 건축면적: 754.45m2 / 연면적(용적률산정연면적): 1,268.06m2 / 건폐율: 20.64 % / 용적률: 33.10 % / 주재료: 외부 – 노출콘크리트; 내부 – 노출콘크리트, 수성페인트 / 주차: 실외 18대 / 사진: 코마건축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