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도시건축박물관 외부 ©이현준

.
시청 맞은편, 조선총독부 체신국 청사(구 국세청 별관)가 있던 자리에 조성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개관했다.
서울시는 광복 70주년인 지난 2015년, 조선총독부 체신국 청사를 철거하고 이 자리에 역사문화공간을 조성해, 일제에 의해 훼손된 대한제국의 숨결과 이 일대의 역사성을 회복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리고 지난 3월 28일, 시민광장과 도시건축 분야 전시관을 갖춘 문화시설 개관을 계기로, 이 터는 82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완전히 돌아오게 됐다.
.

왼쪽 국세청 남대문 별관이 철거되기 전, 대상지 일대 현황 – 별관은 서울시청 맞은편, 서울시의회와 덕수궁 사이에 자리하고 있었다.
오른쪽 2015년 공개된 남대문 별관 철거 후, 대상지 일대 조감도 – 별관의 철거로 덕수궁과 성공회성당, 서울광장을 연결하는 경관축의 회복이 가능하다.

.
당초 서울시는 이 사업의 핵심 취지로 크게 두 가지를 꼽았다. 첫째, 덕수궁과 대한성공회성당, 서울광장을 연결하는 경관축을 가로막았던 별관을 허물어 서울의 원경관을 회복하는 것. 둘째, 근현대사의 역사적 공간을 시민에게 되돌려주는 것이다.
서울의 심장부, 역사적·사회적으로 중요한 땅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시는 최적의 안을 찾기 위해 국제설계공모전을 개최했으며, 총 20개국 80팀의 작품 가운데 ‘터미널 7 아키텍츠(조경찬)’의 ‘서울연대기’를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비어있는 지상부는 플랫폼을 활용해 땅에서 들어 올려진 광장으로 계획하고, 단층으로 되어있던 지하부는 3층으로 나눠진 가변적 전시공간으로 만든다는 게 계획의 핵심이었다.

3년 여 만에 완공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은 지상 1층, 지하 3층, 연면적 2,998m2 규모다.
지상에는 ‘비움을 통한 원풍경 회복’이라는 취지에 따라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광장이, 지하 3개 층에는 도시건축 전용 전시관이 들어섰다. 서울시청, 시민청, 시청역과 같이 주변 지역과 보행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것도 핵심 과제 중 하나였기 때문에, 지하 2층에는 시민청과 시청역까지 연결되는 지하 보행로도 새롭게 만들어졌다. 특히 ‘서울마루’라 불리는 전시관의 옥상은 덕수궁 돌담을 수평적으로 연장하고 시의회 마당, 세종대로 인도, 그리고 주변 도로와 연결하여 시민과 공유한 공간으로, 회복된 서울의 원풍경을 즐길 수 있는 장소다.

국내 최초로 설립된 도시건축 분야 전문 전시관답게, 층별로 각각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서울의 형성 과정과 배경, 역사성, 지역성을 다루는 다양한 전시가 이뤄진다. 그야말로 서울의 도시발전 과정과 미래의 비전을 공유하는 플랫폼인 셈이다.
상설전시 이외에도 오는 6월 2일까지는 개관 특별전 ‘비엔나모델’이 열린다. 비엔나의 사회, 기술 및 도시계획간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살펴봄으로써 미래 서울이 나아갈 도시건축의 정책적 방향성을 모색해보는 전시로, 오전 10시~오후 6시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28일 진행된 개관식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하여 국내외 도시·건축 관련 전문가와 시민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해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개관식에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을 조성함으로써 훼손된 대한제국의 역사성과 서울의 원풍경을 회복해 시민에게 돌려주게 됐다”며 “세계 유수 도시와 도시건축 정책·문화를 교류하며 서울의 국제적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역사가 살아 숨쉬는 터에 시민의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도시, 건축, 공간 환경의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가길 기대한다.
.

도시건축박물관 내부 ©이현준

.
상설전
– 과거| 도시를 기록하다 : 모형과 영상을 통해 보여주는 사직동, 내수동, 신계동, 거여동 등 1930년대부터 1960~70년대의 도시 모습
– 현재| 도시혁신 촉매제로서 기반시설 : 영상자료와 서울시 모형을 통해 시의 현재 도시기반시설에 대한 정보
미래 | 공공건축과 건축가의 역할 : 일본의 구호주택 사례를 통해 되새겨보는 현재와 미래 사회에서 건축가의 사회적 역할

기획전
비엔나모델 – 비엔나 공공주거의 과거·현재·미래
변화하는 사회 환경과 미래에 대응하는 공공주거 마련 방안을 공유하고 다양한 세대가 상생할 수 있는 공공주거의 역할과 사례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eoulhour.kr